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고미석]“엄마보다 높은 직책은 없다”
더보기

[횡설수설/고미석]“엄마보다 높은 직책은 없다”

고미석 논설위원 입력 2018-04-11 03:00수정 2018-04-11 0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은 11월 연방 하원의원 435명, 상원의원(100명) 중 3분의 1을 뽑는 중간선거를 치른다. 올해의 특징은 선출직에 도전하는 여성의 약진. 하원에만 양당 합쳐 309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사상 최대다.

▷일부는 주지사도 선출한다. 최근 위스콘신과 메릴랜드주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선 두 여성은 자신의 모유 수유 장면이 담긴 선거 동영상을 공개했다. 과거와 달리 ‘나는 엄마다’를 당당히 부각시키는 시대가 온 것이다. 정치권의 새바람 속에 민주당 태미 더크워스 상원의원(50)이 9일(현지 시간) 둘째 딸을 출산했다. 현역 상원의원의 첫 출산이다.

▷미국인과 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더크워스의 삶은 인간 승리 그 자체다. 육군 장교 출신 헬리콥터 조종사였던 그는 2004년 이라크전에서 헬기가 격추되면서 두 다리를 절단하고 의족을 했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2012년 일리노이주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해 첫 아시아계 여성 하원의원으로 뽑혔고, 2년 뒤 첫딸을 낳았다. 2016년에는 최초의 참전 여성 상원의원이자, 장애 여성 최초로 상원 진출의 기록을 세운다.

▷이매뉴얼 람 시카고 시장은 축하성명을 냈다. “더크워스 의원은 장교로서, 또 하원의원과 상원의원으로 우리 주와 나라를 위해 봉사했습니다. 그러나 부모보다 높은 직책은 없습니다. 일리노이는 우리의 가족을 위해 싸우는 상원의원을 가진 점에서 행운입니다.” 좌절과 역경을 딛고 ‘엄마’와 상원의원의 영예로운 직책을 거머쥔 더크워스는 군대를 비롯해 학교, 공항 등에 가족 친화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다. 그는 “부모 노릇은 단지 여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경제적인 문제이자 남녀에게 똑같이 영향을 미치는 문제”라며 사회적 연대를 강조한다. 그의 존재 자체야말로 용기 있는 여성과 용기 있는 엄마가 참 군인도, 참된 정치인도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산 증거 같다.
 
고미석 논설위원 mskoh119@donga.com
주요기사
#미국 중간선거#주지사#태미 더크워스#여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