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린 친구야” 팽팽한 긴장 깬 외침… 극적인 現남북관계 떠올려
더보기

“우린 친구야” 팽팽한 긴장 깬 외침… 극적인 現남북관계 떠올려

박선희 기자 입력 2018-10-09 03:00수정 2018-10-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비밀 평화협상 다룬 연극 ‘오슬로’ 12일 국내 첫선
서로를 향해 오랫동안 총구를 겨눴던 적이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평화협정 뒷이야기를 통해 불가능 속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연극 ‘오슬로’는 자연스레 현재의 남북관계를 떠올리게 한다. 국립극단 제공
《노르웨이 오슬로의 숲속 고성에서 비밀리에 마주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대표자들.관례적 외교협정으로는 유혈 사태와 증오를 멈출 수 없다는 판단에서 만났지만오랜 적대로 인한 긴장감은 어쩔 수 없다.그 긴장이 폭발하기 직전,자리를 주선한 노르웨이 사회학자 라르센(손상규)이 이렇게 외친다.“여기서 우리는 모두 친구입니다.이것은 훼손될 수 없는 단 하나의 규칙입니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에서 연습이 한창인 연극 ‘오슬로’는 현 남북관계에 대한 한편의 거대한 은유로 읽혔다.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이 취임한 뒤 첫 연출작으로 낙점한 이 작품은 1993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극적으로 타결했던 ‘오슬로 협정’의 뒷이야기를 다룬다. 평화를 원하지만 해법을 찾기 어려웠던 이들이 화합해 가는 과정은 역사적 배경이나 지리, 정치적 상황 등이 다름에도 한반도가 처한 현실과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아 보였다.

세계적인 미국 극작가 J T 로저스(50)가 실화를 바탕으로 쓴 이 작품은 2016년 뉴욕 초연 이후 토니상 등 주요 상을 휩쓸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국립극단은 지난해 말부터 소개할 만한 해외 신작으로 이 작품을 심사숙고했다. 결정적 계기는 올해 4월 남북관계 진전이었다. 이 감독은 “중동지역 분쟁과 평화 이야기가 국내 관객에게 어떤 울림을 줄 수 있을지가 고민이었는데 그때 이후 해야겠다 싶어졌다”고 말했다.

극은 가자지구에서의 근무 경험으로 인해 분쟁 해결에 큰 관심을 갖게 된 한 노르웨이 부부의 비밀 중재노력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배우 손상규가 ‘사적으로 친밀해지는 것만이 진정한 대화의 출발’이 될 수 있다고 믿는 열정적 사회학자 라르센 역을, 전미도가 그의 아내이자 외교관인 모나 역을 맡았다.

묵직한 주제를 다루지만 장면 전환이 빠르고 유머를 적절히 녹여내 극은 경쾌하게 흘러간다.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대사를 소화하는 배우들의 연기도 톡톡 튄다. 손상규는 “대본이 재밌고 캐릭터가 모두 살아 있어 즐거운 연습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전미도 역시 “우리 상황과 맞닿은 부분이 많아 본능적으로 끌렸다”고 말했다.

7차례에 걸친 비밀 협상 끝에 서로에게 마음을 연 양국은 마침내 평화협정을 끌어내 세계를 놀라게 한다. 올해만 세 차례 정상회담으로 친밀해진 남북관계 결말도 이와 같을까.

이 감독은 “사실 오슬로 협정은 불과 2년 뒤에 무산되고 당시 협상에 참여했던 양측 인사 모두 반대파에 의해 숙청되거나 밀려났다”며 “이 작품의 가치는 평화로 가는 과정이 얼마나 지난하고 힘든지를 보여주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관계로 많이 들떠 있지만 사실 시작일 뿐이고 가야 할 길이 멀고 험난하다”며 “그렇다고 해도 관객들이 연극을 보며 ‘그 길로 갈 수 있고, 가야 한다’는 희망을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근 남북관계로 인한 시의성이 두드러지긴 하지만, 이 작품은 분열의 극복과 공익을 향한 합의나 희망 등 각자가 고민하는 지점에서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 한다. 손상규는 “살면서 ‘안 될 거야’라고 지레 포기하는 것이 많지 않나”며 “상상도 못 했던 것들에 대해 ‘왜 안 돼?’ ‘해보자!’란 해방감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12일∼11월 4일.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2만∼5만 원.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연극 오슬로#오슬로 협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