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사랑보다 오래 기억될 성숙한 이별에 대하여
더보기

[책의 향기]사랑보다 오래 기억될 성숙한 이별에 대하여

신규진 기자 입력 2018-12-08 03:00수정 2018-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의 사랑, 매기/김금희 지음/152쪽·1만1200원·현대문학
둘은 2002년 대학에 입학한 동기였고 선거 출구조사 아르바이트를 함께했다. 연인이 됐지만 현실적인 이유들로 헤어졌다. 그랬던 재훈과 매기가 14년 만에 다시 만났다. 이미 가정이 있는 매기와 미혼인 재훈은 그렇게 아슬아슬한 연인관계를 다시 시작한다.

불륜이지만 격정적이지 않다. 오히려 차분하다. 재회를 대하는 둘의 태도는 달랐다. 재훈의 말대로, “마치 빗물이 손바닥을 적시듯 매기가 내 인생으로 툭툭 떨어져 내렸다.” 매기는 그렇지 않았다. 그는 그들이 함께 공유했던 ‘X’자 문신을 반복해 그리며 재훈을 밀어낸다. 돌아가야 할 자리, 각자의 삶이 있었다.

그들의 사랑은 완성될 수 없다. 격하게 쟁취하는 사랑보다 서로를 존중하며 응원하는 이별을 택했다. 아픔 속에 성장과 성숙이 있다. 둘은 지난 시간에 대한 믿음과 앞으로의 희망을 간직한 채 각자의 삶을 찾아 나선다.

물론 서로에 대한 애틋함은 버릴 수 없다. “동산 수풀은 사라지고 장미꽃은 피어 만발하더라도. 시간이 지나 나의 사랑, 매기가 백발이 다 된 이후라도” 서로의 기억을 잊지 못할 것이라는 재훈의 고백처럼 말이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주요기사
#나의 사랑 매기#김금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