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백제의 역사 - 문화를 한눈에… 가을밤 수놓는 ‘웅진판타지아’
더보기

백제의 역사 - 문화를 한눈에… 가을밤 수놓는 ‘웅진판타지아’

지명훈 기자 입력 2018-09-17 03:00수정 2018-09-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제문화제’ 공주-부여서 22일까지
공산성 일대 밤마다 판타지 쇼… 왕실연회-인절미 축제 등도 눈길
백제문화제 기간의 금강변. 금강교 위에서 바라본 금강신관둔치의 금강미르섬 야경이 마치 판타지의 세계를 보는 듯하다. 공주시 제공
재미와 감동으로 가을을 수놓을 제64회 백제문화제가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를 주제로 14일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시작돼 22일까지 열린다. 공주시는 행사에 오지 못하는 귀성객을 위해 금강 둔치와 공산성 일원에서 열리는 ‘백제별빛정원’ 프로그램을 26일까지 유지한다.

공주시 대표 프로그램은 ‘백제의 꿈’을 주제로 한 웅진판타지아다. 행사기간 매일 오후 9시 30분 공산성 성안마을 내 백제궁을 모티브로 살린 특수무대에서 열린다. 21일 열리는 ‘대백제 교류왕국 퍼레이드’는 동아시아 교류의 주역인 백제인의 위풍당당한 모습을 보여준다.

금강을 사이에 둔 공산성과 신관둔치 일원은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드라마 세트장이다. 신관둔치 인근의 퇴적섬인 미르섬에서는 문제를 풀어 백제금관 형태의 미로를 탈출하는 흥미진진한 체험 프로그램(웅진어드벤처)이 진행되고 있다.

이곳은 밤이 되면 거대한 판타지의 세계로 변한다. 금강 한가운데에 설치된 대규모 워터스크린에서 환상적인 멀티미디어 쇼가 펼쳐진다. 주변 770여 개의 황포돛배와 백제유물 조형물에는 경관 조명이 설치돼 휘황찬란한 빛을 내뿜는다. 빛으로 장식된 각종 나무와 화초의 ‘별빛정원’은 동화 속의 궁전 같다. 미르섬 입구에는 움직임과 소리에 반응하는 높이 9m 규모의 공산성 조형물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들 행사 외에도 공주시는 웅진성의 하루, 공산성 왕실연회, 백제고마촌 저잣거리, 백제기마체험, 대백제교류왕국 퍼레이드, 웅진체험마당, 백제 K팝페스티벌 등의 행사를 준비했다. 부여군은 국제무역항 구드래나루, 백제 메이즈, 레고 사비백제, 백제금동대향로 음악분수 등의 행사를 마련했다. 대표 프로그램인 ‘구드래나루터 국제무역항’은 최첨단 기술과 문화를 다른 나라에 전파하는 한류원조 백제의 모습을 재연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올해 사비천도 1480주년을 맞이해 부여군은 백제의 정체성과 정통성을 담은 ‘백제천도! 사비왕궁대연회’ 등 더욱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공주시 원도심은 또 다른 분위기의 축제장이다. 공산성 인근의 전통시장인 산성시장에서는 공주가 원조인 인절미 축제가 열리고 있다. 원도심을 가르는 제민천은 ‘백제예술거리’로 조성됐다. 지역 예술인과 동호인들이 천변에 작품을 전시하고 거리공연을 펼친다. 시는 평소에도 근대문화유적과 하숙촌 등을 연계한 ‘원도심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정된 백제문화유적(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과 원도심의 근대문화유적, 올해 7월 세계문화유산에 추가된 마곡사 등을 연계하는 관광프로그램을 구상 중이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1500여 년 전 백제는 동아시아를 호령하는 해상강국이었고, 일본 등에 문물을 전파한 한류의 원조였다”며 “이번 백제문화제는 관광객의 기대를 충족할 수 있도록 백제의 정체성을 더욱 분명히 하고 놀이와 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해 주민과 관광객이 같이 만들어가는 축제로 준비한 만큼 많이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웅진판타지아#백제문화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