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WSJ “중국·바티칸, 이달 중 사제 서품 협약에 서명”
더보기

WSJ “중국·바티칸, 이달 중 사제 서품 협약에 서명”

뉴시스입력 2018-09-15 12:17수정 2018-09-15 12: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과 바티칸이 오랜 의견 대립을 끝내고 이달 중 주교 서품 협약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과 바티칸은 사제 서품과 관련해 서로의 권한을 인정하는 절충안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중국 가톨릭 교회의 수장이 교황이라는 점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하게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이 주교를 추천하되 교황은 지명자들에 대한 거부권을 갖는 방식이다. 대신 프란치스코 교황은 중국이 자체적으로 임명한 7명의 주교를 공식 인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또 이번 합의가 잠정적으로 유효하며 필요할 경우 1~2년 후에 개정할 수도 있다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협정문은 양측이 서명한 뒤에도 발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1951년 대만 정부를 인정한 바티칸과의 외교 관계를 단절하고, 관제 단체를 통해 직접 주교를 임명하고 있다. 이후 주교 서품 문제는 양국 관계 정상화를 막은 가장 큰 걸림돌로 평가됐다.

바티칸은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이후 중국과의 관계 정상화에 적극적인 입장을 취해 왔다. 유럽 내 신자수가 정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인구 대국인 중국에서의 영향력 확대가 절실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톨릭 교회 내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중국과의 관계 정상화를 위해 교황의 강력한 지도력과 영향력을 양보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이 때문에 중국과 바티칸의 협정이 무산되거나 예기치 못한 사건 때문에 지연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중국은 최근 종교단체들이 급속도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을 막기 위해 기독교, 이슬람교, 불교 등의 비공인 교단에 대해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