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다롄서 하얼빈까지 1000km 대장정…세대·국경 초월한 독립투쟁 현장 탐방
더보기

다롄서 하얼빈까지 1000km 대장정…세대·국경 초월한 독립투쟁 현장 탐방

다롄·하얼빈=김정훈기자 입력 2018-08-12 18:14수정 2018-08-12 1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4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 있는 뤼순감옥을 방문한 흥사단 민족통일본부 ‘2018 동북아 평화통일 탐방대’ 참가자들이 안중근 의사가 투옥됐던 감옥을 살펴보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까지 일주일간 다롄과 하얼빈 등 1000km의 대장정을 진행했다. 다롄=김정훈기자 hun@donga.com
“2월 14일을 다들 밸런타인데이로 알고 있겠지만 이날은 1909년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안중근 의사께서 사형 선고를 받으신 날입니다.”

지난달 2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 있는 뤼순(旅順) 감옥에서 이 같은 한국말이 울려 퍼졌다. 안중근 의사를 구금했던 감방 앞에서 발표를 하고 있는 김현수 학생(19·여)을 40여 명의 한국인이 둘러싸고 경청하고 있었다. 지나가던 한국인 관광객들도 이야기를 듣다가 박수를 보냈다.

●사전학습·사후토론으로 깊이 있게 진행된 1000km 대장정

이들은 ‘2018 동북아 평화통일 탐방대’였다.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정용상 상임대표)는 임시정부 수립 99주년을 맞이해 지난달 24일 양영두 공동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탐방대를 발족했다. 탐방대는 지난달 30일까지 일주일간 랴오닝성 다롄에서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까지 약 1000km의 대장정을 했다. 안중근 의사가 투옥됐던 뤼순 감옥과 하얼빈에 있는 안중근 의사 기념관, 룽징(龍井)에 있는 윤동주 시인 생가, 3·13반일의사릉 등을 찾았다. 정용상 대표는 “여러 세대가 한자리에 어울려 독립운동의 의미를 다시 새긴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탐방대는 방문하는 곳마다 시종일관 진지한 모습을 보여줬다. 뤼순 감옥과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둘러볼 때에는 말 한마디 없이 그의 족적을 살펴봤다. 3·13반일의사릉에선 1분간 묵념을 하며 뜻을 기렸다. 3·13반일의사릉은 3·1운동 이후 중국 동포 3만 명이 룽징 시내에서 만세운동을 하다가 희생당한 이들을 기리는 묘지다.

탐방대는 독립운동 관련 지역 탐방에 앞서 자신들이 방문할 지역을 미리 공부하고 현장에서 각자 맡은 인물에 대해 발표했다. 탐방을 마친 뒤에는 4개조로 나눠 자신들이 방문한 지역과 독립운동가에 대해 토론을 했다.

●중국 동포 대학생부터 60대 주부까지 다양한 참가


이번 탐방에는 한국 대학생뿐만 아니라 중국 동포 대학생, 대기업 간부, 주부 등 다양한 이들이 참가했다. 베이징(北京)대를 다니는 중국 동포 한승헌 씨(19)는 “여러 세대가 모여 독립운동을 돌아보는 뜻깊은 자리라고 해 당초 가려고 했던 학교 행사 참가를 포기했다”고 했다. 대기업 간부 이모 씨(50)는 “젊은 세대는 역사 탐방과 같은 것을 시간이 아깝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경험이 축적돼야 사회에서 남보다 더 앞서나갈 수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번 탐방에 만족하는 참석자들이 많았다. 단순히 유적지를 둘러보는 것을 넘어 사전 학습과 사후 토론을 하면서 암흑기에 결연히 독립운동에 나섰던 선조들에 대해 깊이 알게 되고 존경심이 더욱 커졌다는 것이다. 신숙자 씨(54·여)는 “통일교육지도사로서 여러 역사지역 탐방에 참가했지만 겉핥기식이라 만족스럽지 않을 때가 많았다”며 “이번엔 사후 토론 시간이 있어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좋았다”고 했다. 이경하 씨(20·여)는 “사전에 공부를 하고, 탐방 후에 토론을 하면서 독립운동가들을 제대로 알게 돼 존경심과 감사하는 마음이 더욱 커졌다”고 했다.

양영두 단장은 “독립운동 지역을 단순히 탐방하는 것으로는 독립지사들을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없다”며 “사전 학습과 사후 토론을 통해 그들의 삶을 깊이 있게 이해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다롄·하얼빈=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