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韓 영화, 올해 칸영화제 역대 최고 수출 실적…115억
더보기

韓 영화, 올해 칸영화제 역대 최고 수출 실적…115억

뉴스1입력 2018-07-13 10:02수정 2018-07-13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한국 영화가 제71회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역대 최고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에 따르면 한국 영화는 올해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역대 최고 금액인 1031만 3700달러(한화 약115억 7815만 9620원)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매년 칸국제영화제 기간 필름마켓에 참가하는 한국영화 세일즈사의 현지 수출 활동을 지원, 실적을 집계하고 있다. 올해 칸 필름마켓에 참가한 한국업체는 CJ E&M을 비롯한 총 8개사였다.

현지에서 진행된 주요 계약들이 마무리된 6월말 집계 결과는 계약건수 총 292건, 수출액은 1031만 3700달러로, 수출액 703만 4900달러를 기록했던 지난해 칸 필름마켓에서의 실적보다 47% 이상 상승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다.

특히 이번 한국 영화 세일즈 실적은 현지 마켓에 구매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체감됐음에도 이뤄낸 성과라 더 큰 의미가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국제교류전략팀의 박신영 주임은 “국내에서 개봉해 큰 흥행성적을 거둔 ‘독전’을 비롯해 미개봉작인 ‘공작’ ‘마약왕’ ‘물괴’ ‘허스토리’ 등이 현지 프로모션만으로도 해외 바이어들을 만족시키면서 선판매되어 흥행 기대감을 높였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한국영화 수출 증대를 이끌었던 넷플릭스등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을 통한 전세계 판권 판매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으며 극장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아시아 지역으로의 판매 또한 꾸준히 성장세를 보여 전체 수출액 상승에 기여했다”며 이번 한국영화 수출 흥행 원인을 분석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