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광장 ‘퀴어축제’ 하루 앞으로…서울시도 ‘긴장’
더보기

서울광장 ‘퀴어축제’ 하루 앞으로…서울시도 ‘긴장’

뉴스1입력 2018-07-13 07:18수정 2018-07-13 07: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반대 집회와 충돌 우려에 공무원 100명 현장 투입
경찰 경비인력 5000명…경범죄 단속보다 ‘안전’ 초점
지난해 ‘성 소수자들의 행진’ 제 18회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서울광장에 모여 공연을 즐기고 있다. © News1

주말인 14일 서울광장에서 열릴 성소수자들의 최대 행사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앞두고 서울시도 긴장하고 있다. 성소수자 3만명 이상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규모 반대집회도 예고돼 있어 충돌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청 총무과는 12개의 현장대응반을 구성하고 공무원 100여명를 투입한다. 경찰 약 5000명과 함께 안전사고와 돌발상황에 대비한다.

퀴어(queer)는 성소수자를 의미하는 영어단어로 퀴어문화축제는 2000년부터 해마다 개최된다. 대학로에서 열리던 퀴어문화축제는 2015년부터 서울광장으로 옮겨져 진행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는 100여개의 행사 부스가 차려지고,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국가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참여했던 국가인권위원회가 올해도 부스에 참여한다. 대규모 서울퀴어퍼레이드도 펼쳐진다.

국내에서 성소수자들의 최대 축제로 자리잡았지만, 반대하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을 돌파하며 공식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14일 오후 1시 서울광장 바로 앞 대한문 앞에서는 종교단체와 동성애 반대단체 3000여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퀴어축제가 열리는 서울광장 바로 맞은편에 대규모 반대집회가 열리는 만큼 충돌 가능성이 높아 펜스(울타리)를 설치해 통제할 계획”이라며 “안전사고, 광장 내 판매행위 단속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에서 벌어질 수 있는 노출이나 음란행위를 우려하지만, 단속이 쉽지는 않다.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금지조항은 ‘공개된 장소에서 공공연하게 성기·엉덩이 등 신체의 주요한 부위를 노출해 다른 사람에게 부끄러운 느낌이나 불쾌감을 준 사람’을 처벌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주요기사

하지만 경범죄 처벌을 놓고 공인된 행사에서 표현의 자유나 인권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아 경찰은 ‘충돌방지’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풍속을 지나치게 해치는 행위가 있을 때는 단속할 수 있지만 선제적으로 나서긴 쉽지 않다”며 “퀴어 반대 집회가 있는 데다 지난해보다 경비인력도 늘린 만큼 충돌 우려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