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TDK로 아산 자전거 바람 더 거세질 것”
더보기

“TDK로 아산 자전거 바람 더 거세질 것”

지명훈기자 입력 2016-06-10 03:00수정 2016-06-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복기왕 충남 아산시장
“자전거 도시로 변모하고 있는 충남 아산시에 투르 드 코리아의 건각들이 자전거 바람을 더 많이 일으킬 것으로 기대합니다.”

복기왕 충남 아산시장(사진)은 “선수들이 아산시 경계를 넘어 외암민속마을과 이순신종합운동장을 지날 때 어느 곳보다 아름다운 고장임을 실감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산시는 2010년 전국 10대 자전거 거점 도시에 선정돼 34.5km의 자전거도로를 만든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자전거도로를 확충하고 있다. 곡교천 천변 자전거 도로는 억새 군락과 은행나무길이 어우러져 새로운 명소가 됐다.

복 시장은 “신정호와 온양온천역 등에서 공영 자전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고 자전거 교통안전 교육장도 마련했다”며 “시가 시민 전체를 자전거 보험에 가입시켜 안심하고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산시는 10월 열릴 국내 최대의 스포츠 제전인 전국체전 준비에 여념이 없는 상황이다. 이순신종합운동장의 시설을 확충하는 공사가 90% 이상 진척을 보이고 있고 환경과학공원의 실내 수영장 건립 공사는 이미 끝났다. 복 시장은 “올해 전국체전은 타 시도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형태의 문화 예술 행사가 펼쳐지는 만큼 기대를 해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복 시장은 전국체전을 계기로 대폭 확충될 스포츠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스포츠 명품 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을 야심 차게 추진 중이다. 그는 “3월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단이 우리 시로 연고지를 이전했다. 스포츠 마케팅에 더욱 주력해 아산시를 프로 스포츠의 메카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아산=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관련기사
#복기왕#충남 아산시장#투르 드 코리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