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키르기스스탄 관전 포인트
더보기

한국-키르기스스탄 관전 포인트

최용석 기자 입력 2019-01-11 05:30수정 2019-01-11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벤투 감독(가운데). 사진제공|KFA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펼친다. 한국은 7일 필리핀을 1-0으로 꺾고, 1승을 기록 중이다. 키르기스스탄은 같은 날 중국전에서 선전하고도 2-3으로 역전패했다. 필리핀의 밀집수비에 고전했던 벤투호는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키르기스스탄은 대회 16강에 진출하려면 한국전에서 승점 획득이 절실하다.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A대표팀간 격돌은 이번이 처음이다. 23세 이하 대표팀이 출전한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한국이 1-0으로 승리한 적은 있다.

● 2연속 무실점 승리 노리는 벤투호

대표팀의 목표는 명확하다. 필리핀전보다 나은 공격 작업을 통해 가능한 많은 골을 넣고 무실점으로 승리한다는 계획이다. 밀집수비에 대한 해법을 찾아야 한다. 대회 개막 이전부터 부상자가 발생해 최고의 전력을 임할 수는 없지만 최상의 전력을 꾸려 최대한의 성과를 이루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많은 골도 중요하지만 무실점 경기도 이어가야 한다. 파울루 벤투(50·포르투갈)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은 공격적으로는 좋은 축구를 자주 선보였지만 수비에서는 실점이 적지 않는 등 불안감도 노출했다. 아시안컵과 같이 결과가 중요한 대회에서는 강력한 수비력을 갖춰야만 최고의 자리에 올라설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도 무실점 경기를 이끌어 내는 게 매우 중요하다.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황의조. 스포츠동아DB

● 연속골 행진에 도전하는 황의조

‘갓의조’라는 수식어가 붙은 황의조(27·감바 오사카)는 필리핀전에서 후반 22분 천금의 결승골로 벤투 사단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부터 엄청난 기세다. 벤투호에 발탁된 지난해 9월 이후 필리핀전까지 그는 A매치 8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특히 선발 출전했을 때 득점포 가동 확률이 높았다. 8차례 A매치 중 6번 선발로 출격한 그는 4경기에서 각 1골씩을 기록했다. 유럽무대로의 이적을 꿈꾸는 황의조가 원하는 바를 이뤄내려면 아시안컵에서 아시아 최고의 공격수로 거듭나야 한다.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도 2011년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뒤 유럽진출에 성공했다. 그가 연속골로 유럽 스카우트들의 눈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관련기사

알 아인(UAE)|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