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두산-SK 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취소…PS 18번째, KS 8번째
더보기

두산-SK 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취소…PS 18번째, KS 8번째

뉴스1입력 2018-11-08 16:09수정 2018-11-08 16: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리는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계속 내리는 빗줄기에 전날 깔린 방수포가 그대로 있다. © News1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우천으로 취소됐다. 이에 따라 한국시리즈 일정은 하루 씩 밀린다.

두산과 SK가 맞붙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은 8일 오후 6시30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전부터 내린 비가 그치지 않아 결국 오후 4시에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포스트시즌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된 것은 역대 18번째. 한국시리즈만 따지면 8번째다.

이날 취소된 4차전은 다음날인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5~7차전 역시 하루 씩 밀려 개최된다. 5차전은 10일 인천에서, 6차전과 7차전은 잠실로 이동해 12일과 13일 진행된다.

4차전 티켓을 예매한 관중들은 별도의 변경 절차 없이 그대로 8일 경기에 예매 티켓으로 입장할 수 있다.

3차전까지는 SK가 2승1패로 우위에 있다. 1차전에서 7-3으로 승리한 SK는 2차전에서 3-7로 졌지만 전날 3차전에서 7-2로 이겨 우승에 가까이 다가섰다. 정규시즌 우승팀 두산은 위기 상황이다.

(인천=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