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AG] 박항서 감독 “한국 만나 위축… 김학범 감독에 축하”
더보기

[AG] 박항서 감독 “한국 만나 위축… 김학범 감독에 축하”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18-08-29 21:11수정 2018-08-29 2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항서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베트남의 돌풍을 이끈 박항서 감독이 결승 진출 좌절 후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한국은 29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보고르에 위치한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이승우의 멀티골과 황의조의 이번 대회 9번째 골에 힘입어 베트남을 2골 차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비록 패했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다고 생각한다. 3-4위전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한국전에서 선수들의 플레이가 위축됐다. 그것이 전반 초반 실점으로 이어지며 패한 원인이 된 것 같다"고 자평했다.

또한 "우리 선수들이 이런 경험을 통해 발전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선수들에게 고맙고, 3-4위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계속해 "베트남 감독이 한국에 관해서 얘기할 것은 없고,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에 축하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