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시리즈 경주 중간점검, 서울-부경 경쟁 팽팽
더보기

시리즈 경주 중간점검, 서울-부경 경쟁 팽팽

정용운 기자 입력 2018-07-13 05:45수정 2018-07-13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리즈 경주에서 서울과 부경 경주마들의 자존심 대결이 치열하다. 트리플크라운 시리즈는 부경 경주마 ‘엑톤블레이드’(왼쪽)가, 스테이어 시리즈는 서울의 ‘청담도끼’가 차지하며 팽팽한 타이틀 경쟁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2018시즌 경마 시리즈 경주에서 서울과 부경 경주마들이 접전을 벌이며 팽팽한 자존심 대결을 펼치고 있다.

현재 시리즈 경주 중 두 개는 서울과 부경이 타이틀을 나누어 가져갔다. 먼저 트리플크라운 시리즈에서는 부경의 ‘엑톤블레이드(수, 3세, 한국)’가 국산 3세마 중 최고로 우뚝 섰다. 2세 시절 브리더스컵(GⅡ) 우승부터 올해 코리안더비(GⅠ) 우승까지 꾸준한 성적을 보이고 있는 ‘엑톤블레이드’의 기량은 앞으로도 기대할 만하다.

장거리 최강마를 가리는 스테이어 시리즈는 서울의 ‘청담도끼(거, 4세, 미국)’가 차지했다. ‘청담도끼’는 스테이어 시리즈로 지정된 4월 헤럴드경제배, 5월 YTN배, 7월 부산광역시장배(GⅢ)를 압도적인 차이로 우승했다. 현재 서울과 부경을 통틀어 가장 높은 레이팅인 130을 보유하며 최고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하지만 나머지 시리즈 경주는 아직 결과를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특히 단거리 강자를 뽑는 스프린트 시리즈 최우수마는 두 번의 레이스가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승자가 안개 속에 숨어있다. 당초 최우수마 유력 후보였던 서울의 ‘실버울프(암, 6세, 호주)’가 두 번째 경주 SBS스포츠 스프린트(GⅢ)에서 입상에 실패한 것. 현재 부경의 ‘돌아온포경선(수, 5세, 미국)’이 38점으로 누적승점이 가장 높지만, 31점인 ‘실버울프’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더구나 마지막 경주인 코리아 스프린트(GⅠ)에는 2배의 승점이 걸려 있어 순위 역전이 가능하다.

국산 3세 암말들의 대결인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 역시 누가 ‘왕관’을 차지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첫 경주인 코리안더비(GⅠ)에서 암말이 입상에 실패해, 진짜 승부는 15일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열리는 코리안오크스(GⅡ)부터 시작한다.

5세 이하 암말의 최고 실력자를 뽑는 퀸즈투어 시리즈는 6월 뚝섬배(GⅡ)에서 복병마 ‘청수여걸(암, 3세, 미국)’의 우승하면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9월부터는 국산 2세마 최강자를 가리는 쥬버나일 시리즈가 시작한다. 지난해 좋은 성적을 받았던 경주마 ‘엑톤블레이드’, ‘월드선(수, 3세, 한국)’ 등이 올해도 활약을 이어가고 있어, 차기 국산마 기대주 발굴에 관심이 뜨겁다.

관련기사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