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류현진, 2회말 부상으로 교체…“일단 어깨만 아니면” 팬들 우려 ↑
더보기

류현진, 2회말 부상으로 교체…“일단 어깨만 아니면” 팬들 우려 ↑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5-03 12:31수정 2018-05-03 12: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교체되자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류현진은 3일(한국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다.

이날 1회말을 무실점 기록으로 마친 류현진은 2회말 1사 후 데븐 마레로를 상대하던 도중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통증으로 표정이 일그러진 류현진은 덕아웃에 사인을 보냈고, 결국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왼쪽 사타구니 쪽에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올해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던 류현진이기에 팬들의 걱정도 이어졌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부상으로 수술을 받았고, 이후 팔꿈치 부상으로 2016 시즌도 재활로 보낸 바 있다.

팬들은 “잘 던지다가..시즌 날리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원*), “큰 부상 아니길”(koik****), “하 오늘 정말 잘 던지려고 하는 모습 보이던데 너무 힘이 들어갔나. 큰 부상 아니었으면 좋겠네ㅠ”(Vitad****), “일단 어깨만 아니면 안심이다”(레디언****), “어깨나 팔꿈치가 아니라 다행이네 그래도”(mas7****) 등이라며 류현진을 응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은근 유리 몸이네”(씨**), “진짜 유리몸이다...현진이 잘못이겠냐만은...꾸준함이란 찾아볼 수 없구나“(루카****), “부상이 잦아요..관리 좀 해야겠네”(g****), “부상도 실력이다”(1***)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