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혜경궁 김씨’ 피의자 이재명 부인 김혜경 검찰 출석 “진실 밝혀지길 바랄 뿐”
더보기

‘혜경궁 김씨’ 피의자 이재명 부인 김혜경 검찰 출석 “진실 밝혀지길 바랄 뿐”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04 10:03수정 2018-12-04 1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혜경 검찰 출석
‘혜경궁 김씨’ 피의자 이재명 부인 김혜경 檢 출석 “진실 밝혀지길 바랄 뿐”/사진=YTN 캡처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4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5분께 수원지검 청사 앞에 도착한 김 씨는 검찰에 소환된 심경을 묻는 질문에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짧게 말했다.

김 씨는 올해 4월 경기지사 민주당 예비후보 경선 과정에서 ‘정의를 위하여’라는 닉네임의 이 문제의 트위터 계정을 사용해 ‘전해철 전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손잡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6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취업과정에서 특혜를 얻었다는 허위사실을 해당 트위터에 유포해 문 대통령과 준용 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씨가 2013년부터 최근까지 해당 트위터 계정을 사용하면서 이 지사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이 지사와 경쟁 관계에 있는 정치인 등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온 것으로 결론 짓고 사건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 기소의견으로 지난달 19일 송치했다.

검찰은 이번 소환조사에서 김 씨를 상대로 이 계정의 생성과 사용에 관여했는지는 물론, 휴대전화를 처분한 과정과 이유 등을 캐물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김 씨가 이 계정으로 글을 작성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확보하고자 김 씨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 했지만 확보에 실패한 바 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