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BCG 경피용 백신 비소 검출 3개월 늑장 공표…일본의사회 ‘격노’
더보기

BCG 경피용 백신 비소 검출 3개월 늑장 공표…일본의사회 ‘격노’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8 16:15수정 2018-11-08 16: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동아일보)

일본 보건당국이 경피용 BCG 백신 첨가용액에서 1급 발암물질인 ‘비소’가 초과 검출됐다는 백신 제조업체의 보고를 받고도 3개월 후에야 늑장 공표한 것으로 밝혀졌다.

8일 산케이뉴스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BCG 백신 제조사인 ‘일본 BCG제조’는 지난 8월 9일 일본 후생성에 경피용 BCG 백신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치를 넘는 비소가 검출됐다고 보고했다.

이에 후생성은 제품 출하를 중단시켰으나 초과 검출된 비소가 극히 미량이어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점, 해당 백신의 대체품이 없다는 점을 이유로 문제 제품을 회수하지 않았다. 또한 이 사실을 바로 공표하지 않았다.

해당 문제는 언론을 통해 드러나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후생성은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첨부용액에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후생성은 “식염수를 용기에 넣고 가열하는 공정 용기에서 비소가 녹아 나온 것이 원인”이라며 “용기에 넣기 전 주사액을 검사했기 때문에 비소가 검출되고 있다는 사실을 늦게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후생성은 2008년 이후 만들어진 제품부터 비소가 혼입된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안전성 문제에 대해선 “하루에 한 번씩 평생을 접종받는다고 가정해도 건강에 문제가 되는 수준의 수십분의 1 정도로, 유아가 1회 접종을 하는 것만으로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후생성의 발표에 일본 의사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는 상황. 일본의사회는 전날(7일) 도쿄 도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늑장 대응한 후생성을 공개 성토했다.

일본의사회의 가마야치 사토시 상임이사는 “예방접종과 관련해 그동안 행정부와 협력해 왔지만, 후생성의 정보제공과 위기관리 방식에 큰 문제가 있다”라며 “분노를 느낀다”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건강한 사람이 접종하는 백신은 최대한 주의를 할 필요가 있다.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것이 사용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재발 방지를 역설했다.

일본의사회는 후생성을 비판하고 정보 공유를 당부하는 내용의 항의문을 이번주 안으로 후생성에 제출할 계획이다.

‘일본 BCG제조’ 측은 백신 제조 방법을 개선해 이달 중순 출하를 재개할 전망이다. 제조사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 앰플을 이용해 국내 약품 기준에 적합한 생리식염수액의 준비가 갖추어졌다”며 오는 16일부터 순차적으로 출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전날(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 후생성이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해당 제품을 회수한다”라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 0.039㎍는 1일 허용량의 38분의1 정도.

국내에는 문제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피내용 BCG 백신이 충분히 공급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까지 40만 명 이상 접종 가능하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