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총기사망사고’ 났던 사격장서 일본인 실탄 2발 훔쳐 도주
더보기

‘총기사망사고’ 났던 사격장서 일본인 실탄 2발 훔쳐 도주

뉴스1입력 2018-11-07 20:43수정 2018-11-07 2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9월 사고 발생했던 명동 사격장…경찰 추적 중

지난 9월 총기사고가 발생했던 서울 도심의 한 사격연습장에서 실탄 2발이 도난당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일본인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7일 오후 2시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실탄사격장으로부터 일본인 남성이 실탄 2발을 훔쳐 달아났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그를 쫓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일본인 남성은 이날 한 중국인과 함께 사격장에서 사격을 마친 뒤 실탄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사격장의 명부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용의자를 특정했다.

해당 사격장에서는 지난 9월16일 영화계 종사자 A씨(36)가 실탄이 장전된 권총을 이용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바 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