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폭행·강요 혐의’ 양진호 회장 “잘못 인정한다”
더보기

‘폭행·강요 혐의’ 양진호 회장 “잘못 인정한다”

뉴시스입력 2018-11-07 17:52수정 2018-11-07 17: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폭행과 강요 등의 혐의로 7일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잘못을 인정한다. 잘못했다”라고 말했다.

양 회장은 이날 오후 3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앞에서 취재진에게 “공분을 자아낸 것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폭행 영상 공개 8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회사 관련 돼 수습할 부분이 있었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들어갔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낮 12시10분께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1층 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체포했다.

이 오피스텔은 양 회장의 자택과 가까운 거리에 있으며,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웹하드 업체가 사무실로 사용하는 곳이다.

경찰은 이날 양 회장을 체포하면서 그의 추가 범행을 확인하기 위해 자택, 사무실, 오피스텔 등을 압수수색했다. 오피스텔에서는 노트북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폭행, 강요 등의 혐의로 양 회장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 받았다.

주요기사

그동안 사이버수사대를 중심으로 ‘웹하드 수사TF’를 꾸려 양 회장의 인터넷상 음란물 유통 혐의를 수사했던 경찰은 일부 언론 보도로 파악된 폭행 사건 수사를 위해 합동수사전담팀을 추가로 꾸렸다.

지난달 30일 일부 언론은 2015년 4월 성남시 분당구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양 회장이 위디스크 전 직원에게 욕설하고 뺨을 때린 뒤 무릎 꿇려 사과하도록 강요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이 언론은 또 2016년 워크숍에서 양 회장이 직원들에게 석궁과 일본도로 닭을 잡도록 지시하는 영상도 공개했다.

경찰은 2일 7시간 동안 이어진 압수수색에서 동영상에 등장한 것으로 추정되는 활과 화살, 도검 등을 압수했다. 또 외장하드, usb, 휴대전화 등도 가져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9월에도 인터넷상 음란물 유통 혐의를 받는 양 회장의 자택, 위디스크 사무실 등을 2차례 압수수색했다.

【수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