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라크 4개월 체류’ 60대 男 사망…메르스 검사에선 음성판정
더보기

‘이라크 4개월 체류’ 60대 男 사망…메르스 검사에선 음성판정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6 20:11수정 2018-11-06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동아일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에서 해제된 60대 남성이 병원에서 숨졌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8분께 인천시 서구의 한 병원에서 A 씨(61)가 숨졌다.

A 씨는 5일 오후 9시께 서구의 한 찜질방에서 발열과 기침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찜질방에서 병원으로 옮겨질 당시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심정지 상태였다.

A 씨는 보건당국의 1차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와 함께 진행한 호흡기질환 8종 검사에서는 감기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앞서 A 씨는 올해 7월부터 4개월가량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가 이달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그는 평소에도 당뇨와 뇌졸중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는 A 씨가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은 점을 토대로 메르스 의심 환자에서 해제했다고 밝혔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