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숙명여고 문제유출 의혹’ 쌍둥이 아빠, 포토라인 처음 서서 “진술은 법정서…”
더보기

‘숙명여고 문제유출 의혹’ 쌍둥이 아빠, 포토라인 처음 서서 “진술은 법정서…”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6 10:37수정 2018-11-06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쌍둥이 딸에게 시험 문제를 유출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서울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 씨(53)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A 씨는 이날 오전 10시 16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든 질문에는 법정에서 진술하겠다”고만 말한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숙명여고 문제유출 의혹이 불거진 뒤 A 씨가 포토라인에 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A 씨는 숙명여고에 재학 중인 쌍둥이 딸에게 정기고사 시험문제와 정답을 사전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A 씨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시험문제의 정답이 적힌 메모장 등을 확보했다. 쌍둥이 자매가 영어시험 사흘 전에 주관식 정답을 휴대전화에 적은 메모도 경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A 씨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