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쌍용차 119명 전원 복직 마침표…노조 “기쁜날”, 사측도 “뜻깊다”
더보기

쌍용차 119명 전원 복직 마침표…노조 “기쁜날”, 사측도 “뜻깊다”

뉴스1입력 2018-09-14 11:42수정 2018-09-14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쌍용차노조 “정부 후속조치로 사회적 신뢰 회복돼야”
경노위 “정상화 노력” 해고자 대상 6개월 교육훈련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왼쪽부터)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18.9.14/뉴스1 © News1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 전원의 복직에 잠정 합의해 9년간 계속된 해고사태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쌍용차 노·노·사(쌍용차노조·금속노조 쌍용차지부·쌍용차 사측)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해고자 전원을 2019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조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등 노조측은 해고자 복직을 환영했다. 홍봉석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그간 쌓인 10년의 불신이 한번에 해소되진 않겠지만 이번 합의가 신뢰로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며 “정부의 후속조치로 사회적 신뢰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도 “논의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었는데 경영 악화 등 어려운 조건에서도 대승적 결단을 해줘서 고맙다”며 “해고자들의 문제가 아니고 시민사회가 간절히 원했던 사안인 만큼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도 해고자 복직을 환영하고, 쌍용차를 ‘SUV 아이콘 브랜드’로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최종식 사장은 “쌍용차에게도 (해고자 복직은) 뜻 깊은 날”이라며 “금융시장, 해외 무역시장시장 여건이 굉장히 어렵지만 이번 노사합의가 뒷받침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아울러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무급 휴직자를 상대로 교육·훈련을 진행하기로 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정부의 지원 계획은 정해진 건 없지만 (해고자들이)오래 쉰 만큼 교육훈련을 6개월 정도 시행할 것”이라며 “쌍용차가 정상화하는 데 할 수 있는건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이번 합의와 동시에 회사를 상대로 한 일체의 집회·농성을 중단하고 관련 시설물·현수막을 철거하기로 했다. 사측이 이번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활동을 포함한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