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부선, 변호인 강용석과 14일 오후 경찰 출석…“내 선택 존중해달라”
더보기

김부선, 변호인 강용석과 14일 오후 경찰 출석…“내 선택 존중해달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4 09:22수정 2018-09-14 1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14일 오후 경찰에 출석한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김 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2차 소환해 스캔들 의혹에 관해 재조사할 계획이다.

김 씨는 이날 최근 선임한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출석할 전망이다.


앞서 12일 강 변호사는 자신이 운영 중인 ‘가로세로 연구소’ 유튜브를 통해 “김부선 씨와 연락이 됐고, 이 지사와 관련된 모든 사건을 수임해 진행하기로 했다. 계약도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씨는 1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깨닫는다. 내가 항상 같은 곳에만 머물러 있다면 내가 원하는 곳에 결코 도달할 수 없으리라는 것을”이라며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알레프’에 나오는 구절을 게재했다.

이어 해당 게시물의 댓글에 “박주민 변호사께서 강용석 변호사님 적극 추천했다”며 “나의 선택을 존중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김 씨는 지난 6월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으로부터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을 당했다.

주요기사

김 씨는 지난달 22일 1차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을 당시 증거 자료만 제출한 뒤 귀가했다.

당시 김 씨는 “변호사를 선임한 후에 다시 조사받겠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