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제14호 태풍 ‘야기’ 북상 중…이번엔 효자 태풍될까
더보기

제14호 태풍 ‘야기’ 북상 중…이번엔 효자 태풍될까

뉴시스입력 2018-08-09 11:42수정 2018-08-09 1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8일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남부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7㎞/h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다음날인 10일 오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2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야기는 발생 초기 단계인 만큼 이동경로나 소멸 시점을 정확히 예측하기 힘들지만, 대만 북쪽 해상을 넘어 중국 상하이를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은 오는 13일께 제주도 서쪽 먼 해상을 지나며 비를 뿌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한반도에 폭염을 몰고 온 고기압대가 아직도 활성화한 상태여서 크기가 소형급인 태풍 야기도 큰 영향은 주지 못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만 태풍이 한반도 기압계를 흔들어놔 지형적인 영향으로 폭염과 가뭄을 해소해 줄 수 있는 비를 뿌릴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태풍은 인명·재산 피해만 없으면 바람을 일으켜 더위를 식히고 비를 뿌려 가문 땅을 적시는 기상현상 가운데 하나다.

주요기사

태풍 야기가 우리나라를 장악한 고기압대를 뚫으면 폭염을 식힐 반가운 ‘효자 태풍’이 될 수도 있다.

한편, 올해 발생한 태풍 가운데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을 제외한 나머지 태풍은 별 영향 없이 우리나라를 비껴갔다.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별자리인 염소자리를 뜻한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