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연희 증거 인멸’ 혐의 강남구청 간부, 항소심도 징역 2년 실형
더보기

‘신연희 증거 인멸’ 혐의 강남구청 간부, 항소심도 징역 2년 실형

뉴시스입력 2018-07-13 11:35수정 2018-07-13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연희(70) 전 강남구청장의 횡령·배임 혐의 증거를 고의로 없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남구청 간부에게 항소심도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부장판사 한정훈)는 13일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의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는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자료를 삭제했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범행 자체로 볼 때 개인정보 보호가 아닌 신 전 구청장의 횡령 증거 멸실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지시를 따를 의무가 있었다고 인정하기도 어렵다”며 “상·하급자들은 따를 수 없다고 거부했는데, 김씨만 지시를 이행한 건 (증거인멸의) 자유로운 의사가 있었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장 집행을 방해하고 증거를 인멸해 국가 형벌권 행사를 방해했다”며 “김씨의 범행으로 신 전 구청장의 기소나 유죄 입증이 어려워지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8월 강남구청 전산센터 서버실에서 신 전 구청장의 횡령·배임 혐의 관련 전산자료인 업무추진비 집행현황 등을 경찰 압수수색에 대비해 삭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은 앞선 7월11일 강남구청 1차 압수수색 당시 기술적 문제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해 임의제출을 요구했지만 강남구청 측은 거절했다. 이후 2차 압수수색에 나섰지만, 해당 자료는 김씨에 의해 이미 폐기된 상태였다.

주요기사

1심은 “신 전 구청장 내부 결재만을 통해 사비로 프로그램을 구입해 증거인 서버 기록을 없앴다”면서 “그럼에도 재판 과정에서 개인 소신을 언급하며 2년 남은 정년까지 근무하게 해달라고 탄원하는 등 범행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다”며 김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한편 신 전 구청장은 2010년 7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강남구청 각 부서에 지급되는 격려금과 포상금 등 9300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돼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