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자다가도 소리지르며 깨”…20대 여성이 맥주병 맞은 사연
더보기

“자다가도 소리지르며 깨”…20대 여성이 맥주병 맞은 사연

뉴스1입력 2018-07-13 10:44수정 2018-07-13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해여성(검정색 옷)이 맥주병을 들고 내리치고 있는 모습. (사진=제보자 제공)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요. 잠을 자다가도 소리를 지르면서 깹니다. 아픈 것은 괜찮아지고 있는데 정신적으로 너무 힘듭니다.”

26세 직장여성 A씨. A씨는 지난 5일 밤 친구 4명과 가진 술자리에서 몸과 마음에서 떨쳐낼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

옆 테이블에 있던 여성 2명 중 1명이 맥주병으로 A씨의 이마 위 머리부분를 내리친 것. 고개를 숙이고 있다가 드는 순간에 맥주병을 맞은 A씨는 이날 이후로 밤에 잠을 자다가도 소리를 지르면 깬다고 했다.

사건이 일어나기 불과 20여분 전 A씨는 옆테이블 여성이 “다리 떨지마라”, “바닥이 흔들린다”며 자기 일행들에게 먼저 시비를 걸어왔다고 주장했다.

이후 옆 A씨 일행은 옆 테이블 여성과 서로 몇번의 말다툼이 오갔지만 화해를 해 일단락된 듯했으나 다시 몇번의 말다툼이 오갔고 가해 여성은 A씨에게 욕을 내뱉였다.

그렇게 5분여가 흐른 뒤 가해 여성이 갑자기 일어나 맥주병을 들고 A씨의 머리부위를 향해 내리쳤다. A씨의 일행은 몸이 굳은 것처럼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가해자에게 맞아 상처가 난 모습. (사진=제보자 제공)
곧장 병원 응급실로 옮겨진 A씨는 이마 부위를 수 센티미터 꿰맸다. 이마에서 시작된 멍 자국은 눈까지 내려왔다. 턱 관절에서도 소리가 나 그날 이후 A씨는 정신과, 안과, 치과를 찾았다. 회사 출근도 며칠째 못하고 있다고.

주요기사

A씨는 “맥주병에 정수리 부분을 맞았다면 저는 죽었을 거예요…”

사건을 수사중인 부천원미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13일 오전 가해자(24)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화해를 한 뒤에도 (A씨 일행이)내 욕을 하는 것으로 들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부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