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소비자원, 렌터카 피해 주의보…사고수리비 평균 245만원
더보기

소비자원, 렌터카 피해 주의보…사고수리비 평균 245만원

뉴스1입력 2018-07-13 10:26수정 2018-07-13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해 구제 신청 863건 중 절반이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
범퍼 수리비 15만원인데 30만원 청구하기도
위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한국지엠, 말리부 LPGi 렌터카(한국지엠 제공). © News1

#. A씨는 렌터카를 대여해 운행하던 중 사고로 범퍼에 흠집을 냈다. 렌터카 업체는 이에 대해 수리비로 30만원을 청구했다. 하지만 A씨가 타 공업사에 견적을 받아본 결과 수리비는 절반 수준인 15만원으로 나타났다. A씨는 렌터카 업체에 수리비 감액을 요구했으나 렌터카 업체는 이를 거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렌터카 관련 소비자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13일 당부했다. 특히 렌터카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 중 수리비 등 사고 관련 배상금을 과다하게 청구한 사례가 절반을 차지했다.

최근 차량을 소유하는 것을 경제적으로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여행지에서 교통편의를 위해 렌터카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렌터카 시장이 성장하면서 카셰어링, 일반 렌터카, 장기렌터카 등 시장이 이용 기간에 따라 세분화 되고 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 5개월(2015년 1월~2018년 5월) 동안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863건이 접수됐다.

이 중 일단위로 대여하는 ‘일반 렌터카’ 관려 피해구제 신청이 78.4%(677건)으로 가장 많았다. 최근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장기렌터카’(11.1%, 96건)와 ‘카셰어링’(10.0%, 86건)도 21.1%를 차지했다.

피해유형별로 보면 수리비 등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가 49.7% (428건)로 절반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예약금 환급·대여요금 정산 거부’ 29.2% (252건), 차종 임의변경, 차량 미제공 등 ‘계약 불이행’ 15.6%(135건), 차량 고장에 따른 운행 불능‘ 3.0%(26건), ’보험처리 거부·지연‘ 2.4%(21건) 등의 순이었다.

특히 ’사고 관련 배상 과다 청구‘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신청(428건) 중 배상청구액이 확인된 398건을 분석한 결과, 건당 평균 245.2만원(최대 3940만원)을 청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대별로는 ’100만원 초과~300만원 이하‘가 30.5%(121건)로 가장 많았다. ’1000만원을 초과‘해 청구한 경우도 5.1%(221건)를 차지했다.

주요기사

소비자원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에게 Δ렌터카 인수 전 외관 흠집 등 차량 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하고 Δ이상이 있는 경우 사진·동영상 촬영 후 해당 내용을 계약서에 기재할 것 Δ사고에 대비해 자기차량손해보험에 가입한 후 운행할 것 Δ계약체결 전 예약취소와 중도해지에 따른 환급규정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Δ렌터카 운행 중 사고가 발생한 경우 즉시 사업자에게 알리고 Δ수리 시에는 견적서와 정비명세서를 받아 관련 분쟁에 대비할 것 등을 조언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