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천항서 붉은불개미 70마리 추가 발견…전국 5400여마리 나와
더보기

인천항서 붉은불개미 70마리 추가 발견…전국 5400여마리 나와

뉴시스입력 2018-07-09 16:43수정 2018-07-09 16: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6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여왕개미가 발견된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일개미 수십마리가 추가로 나왔다.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발견된 붉은불개미 수는 5400여 마리로 늘었다.

정부는 7~8일 농림축산식품부·농림축산검역본부·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학계 전문가 59명이 합동 조사를 벌여 7일 오후 일개미 70마리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아스팔트 균열 부위에서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최초 발견 지점에서 나온 여왕개미 1마리,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639마리 ▲최초 발견 지점으로부터 약 80m 떨어진 지점에서 나온 일개미 120마리 등 총 776마리다.

정부는 “7일 오후 여왕개미 발견 후 최초 발견 지점으로부터 80m 떨어진 곳에서 일개미 70마리를 더 발견했다”며 “8일 조사에서는 추가 발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검역본부는 현재 발견된 일개미가 최초 발견 지점의 개체와 같은 군체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최초 발견 지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천항의 붉은불개미가 올해 봄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외국 연구 논문에 따르면 일개미 수가 200∼1100마리 이내인 경우 군체의 나이를 3∼4개월로 보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최초 발견 지점 군체에 번식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가 발견되지 않은 점을 미뤄 확산 가능성도 높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여왕개미가 번식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를 낳으려면 최소 6∼12개월이 소요돼 올봄 유입된 붉은불개미가 짝짓기 행위인 ‘결혼비행’까지 성공해 확산할 가능성은 낮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정부는 정확한 판단을 위해 발견지 인근 주변 지역에 대한 추가 정밀 조사를 계속 실시하기로 했다.

검역본부는 지난 6일 인천항의 붉은불개미 발견 이후 컨테이너커미널 전체에 대해 식물검역관 등 145명을 투입해 육안정밀조사와 예찰·방제 조치를 했다. 최초 발견지점 1㎞ 내에는 예찰트랩(덫) 766개를 추가 설치해 집중 조사를 벌였다.

이날부터는 간이트랩 300개를 컨테이너 사이에 추가 설치해 조사에 들어갔다. 간이트랩은 오랜기간 고정적으로 설치해두는 예찰트랩과 달리 당일 설치·수거해 조사하는 용도로 쓰이는 장치다.

정부는 “최근 기온 상승으로 붉은불개미의 번식·활동 여건이 좋아지고 있다”며 “붉은불개미와 같은 외래병해충 발견 즉시 신고(054-912-0616)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로써 지난해 9월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1000여 마리(1개 군체)가 발견된 후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총 5400여 마리로 늘었다.

올해 2월 19일 인천항 보세창고에서 일개미 1마리, 5월 30일 부산항으로 수입된 중국산 건조대나무 컨테이너 안에서 일개미 2마리가 각각 나왔다.

지난달 18일에는 경기 평택항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바닥의 콘크리트 틈새에서 20여 마리가 발견된 데 이어 다음날에는 애벌레를 포함해 700여 마리(1개 군체)가 발견됐다.

같은 달 20일에는 부산항 한국허치슨부두 컨테이너 야적장 바닥 틈새에서 10마리가 나온 데 이어 이 바닥 시멘트 균열 부위에 따라 40m에 걸쳐 개미집 11개와 여왕개미가 되기 전 미수정 암개미인 ‘공주개미’ 11마리, 일개미 3000여마리, 알 150여개가 발견됐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지정한 세계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에 속하는 해충이다. 환경부도 지난해 ‘생태계교란 생물’로 지정한 바 있다.

애초 ‘살인 개미’라고 알려진 것보다는 독성이 세지 않지만, 가축과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생태계 교란까지 일으킬 수 있다.

미국 곤충학자 저스틴 슈미트 교수가 비교한 곤충 독성(통증)지수를 보면 붉은불개미는 1.2로 꿀벌(1.0)보다 높지만 작은 말벌(2.0)·붉은수확개미(3.0)·총알개미(4.0)보다는 낮다.

하지만 붉은불개미 독에 들어있는 ‘솔레놉신’이란 특이 성분에 민감한 사람이 쏘일 경우 통증과 가려움이 나타나며, 아나필락시스성 쇼크(과민성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물린 후 세균에 감염된다면 사망할 수도 있다. 미국에서는 70년 동안 80명 가량 사망한 것으로 보고된다.

진딧물 등 매미목의 해충과 공생하며 식물에도 직접적으로 피해를 준다. 소나 돼지 등 가금류에 달라붙어 괴롭히면서 스트레스를 유발해 생산성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미국의 경우 붉은불개미로 인한 피해 규모가 연간 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