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탁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사망
더보기

“탁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사망

뉴스1입력 2018-07-09 09:09수정 2018-07-09 1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털사이트 네이버 갈무리)© News1

1987년 고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 당시 내부무 치안본부장을 지냈던 강민창씨가 6일 오후 11시40분쯤 노환으로 사망했다. 향년 86세.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1933년 경북 안동에서 출생한 강 전 본부장은 6·25전쟁이 발발하자 안동사범학교를 중퇴하고 군에 입대해 전쟁에 참전했다. 종전 후 경찰에 입문해 1986년 1월 제10대 치안본부장으로 임명됐다.

강 전 본부장이 언론에 이름을 오르내리게 된 것은 이듬해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하면서다.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3학년이던 박종철 열사는 서울 용산구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다가 물고문 끝에 사망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은폐 축소 발표했지만 박종철 열사의 죽음에 다수의 경찰이 연루돼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전국적으로 민주화 요구가 들불처럼 일었다.

특히 경찰이 이 사건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탁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는 강 전 본부장의 발언이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박종철 열사가 사망한 지 이틀 뒤인 1987년 1얼16일 연 기자회견에서 강 전 본부장이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한 발언이었다.

가족장으로 치러진 강 전 본부장의 빈소는 서울 시내 모 종합병원에 마련됐으며 9일 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