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배관 절단 중 집진기 폭발…“방사능 구역은 아냐”
더보기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배관 절단 중 집진기 폭발…“방사능 구역은 아냐”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6 15:56수정 2018-05-16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한전원자력연료 홈페이지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건물에 설치된 집진기가 폭발해 6명이 부상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16일 오후 2시 22분쯤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에 있는 집진기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6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건물 일부도 파손됐으나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대전소방본부는 이날 동아닷컴에 “배관 절단 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이라며 “사고가 발생한 곳이 방사능과 관련된 곳은 아니다. 방사능 설량계로 측정한 결과 평상시 수준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6명의 부상자 중 1명은 현재 중환자실에 있고, 나머지는 1~2도 화상·타박상 등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 및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