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무일 총장, 강원랜드 수사방해 폭로에 “질책한 적 있다”
더보기

문무일 총장, 강원랜드 수사방해 폭로에 “질책한 적 있다”

뉴스1입력 2018-05-15 12:35수정 2018-05-16 1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격한 어조로 “이견 발생과 해결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 문무일 검찰총장은 15일 과거 강원랜드 수사팀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조사하려 하자 총장이 질책했다는 폭로와 관련해 큰 목소리로 “질책한적 있습니다”고 답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53분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들이 권 의원을 소환조사 하려는 수사팀을 질책한 적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총장은 ‘어떤 취지의 질책이었느냐’는 질문에 다소 격한 어조로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다”고 말했다.

‘외압으로 느껴졌다는 의견이 있는데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준비된 차량에 올라탔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검찰 지휘부가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춘천지검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했던 지난해 12월8일 수사팀이 권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이를 심하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는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