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삼성 노조 와해 의혹’ 임원·노무사 등 14일 구속심사
더보기

‘삼성 노조 와해 의혹’ 임원·노무사 등 14일 구속심사

뉴시스입력 2018-05-14 05:43수정 2018-05-14 0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 노동조합 와해 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들에 대한 구속 심사가 오늘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10시30분 삼성전자서비스 최모 전무와 폐업 실무를 추진한 공인노무사 박모씨, 전 부산동래센터 함모씨 등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허 부장판사는 앞서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가 기각된 뒤 다시 영장이 청구된 삼성전자서비스 윤모 상무에 대한 심사도 같은 시각, 같은 법정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종합실장으로 지난 2013년 7월부터 지난 3월까지 협력사 노조 와해 공작인 속칭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노조 활동은 곧 실업이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협력사 4곳을 기획 폐업하고, 그 대가로 협력사 사장에게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불법 제공한 혐의 등도 받는다.

공인노무사 박씨는 노조 파괴 전문업체로 잘 알려진 창조컨설팅에서 수년간 근무한 경력자다. 그는 기획 폐업 실무를 직접 추진하고, 노조 가입 여부에 따른 각종 차별 조치 실행 등 불법 공작의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는 혐의가 적용됐다.


함씨의 경우 지난 2013년 6월 노조 설립을 방해하고 주동자들을 해고하려는 공작의 일환으로 추진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의 기획 폐업 시나리오를 충실히 이행해 폐업하고, 그 대가로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다.

종합상황실 실무책임자인 윤 상무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2015년 말까지 그린화 작업 및 3곳의 협력사 기획 폐업을 한 기존 혐의 이외에 추가 혐의가 확인됐다. 지난 2016년 노조를 창설하려는 ‘문제 인물’을 협력사에서 배제할 목적으로 기획 폐업을 벌이고, 폐업사 사장에게 거액의 금품을 대가로 지급했다는 혐의 등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삼성의 6000여건이 넘는 노조 대응 문건을 확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에는 가이드라인, 회유책 등 구체적인 노조 대응 방침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최 전무 등에 대한 조사를 거쳐 구속 수사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지난 10일 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