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구글, 사내 성폭력 사건 강제 중재 안한다
더보기

구글, 사내 성폭력 사건 강제 중재 안한다

뉴시스입력 2018-11-09 17:23수정 2018-11-09 1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글이 사내 성폭력 사태에 대한 직원들의 항의 시위가 발생한 이후 정책 개선안을 발표했다.

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구글은 이날 타운홀미팅을 열어 성폭행·성희롱 사건 발생시 더이상 직원들에게 중재를 통해 문제를 해결토록 강요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구글 직원들은 지난 1일 일시 파업에 돌입하면서 ‘괴롭힘과 차별 사건에 대한 강제 중재 중단’을 첫번째 요구 조건을 내세웠다. 중재를 통한 합의를 강요할 경우 회사의 사건 대응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도 피해자가 외부에 부당함을 호소할 수 있는 길이 차단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구글은 이 정책 개선을 성희롱과 성폭력 사건에만 적용하기로 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는 성희롱과 성폭행 주장에 대한 중재를 개인의 선택에 맡길 것”이라며 “구글은 지금까지 중재 과정에서 기밀 유지를 요구하지 않았으며 여러가지 이유(개인 사생활 등)로 중재 방식이 최선일 수도 있지만 선택은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구글은 사내 성폭력 조사 보고서를 만들어 청구 건수와 입증 비율 등을 기재하가로 했다. 하지만 파업 주최측의 요구에도 이같은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또 성폭력에 대한 교육을 개선하고 직원들이 2년에 한 번 받던 교육을 매년 받도록 했다. 사내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의 상담과 경력 등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게 피차이 CEO는 사내 괴롭힘 사건에서 자주 문제가 되고 있는 음주를 단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대는 절대 용납될 수 없으며 술은 변명이 되지 않는다”며 “과도한 알코올 소비가 강력하게 억제되는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하지만 지난 1일 시위를 주도한 직원 대표들은 성명을 통해 ‘최고다양성책임자(Chief Diversity Officer)’의 권한 강화 등의 핵심 요구 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구글 계약직 직원들의 모임으로 추정되는 ‘기술노동자연합(Tech Workers Coalition)’은 트위터를 통해 “타운홀 미팅에서 제외됐다”며 “이 고의적인 모욕은 ‘카스트제도’와 같은 구글의 시스템을 잘 보여준다”고 반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