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英 유지니 공주, 결혼식 웨딩드레스로 등에 난 ‘상처’ 멋지게 공개
더보기

英 유지니 공주, 결혼식 웨딩드레스로 등에 난 ‘상처’ 멋지게 공개

뉴시스입력 2018-10-12 23:00수정 2018-10-12 2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윈저성에서 성대한 결혼식을 거행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녀딸 유지니 공주(28)의 웨딩 드레스가 화제다.

명색이 왕위 계승서열 9번째인 유지니는 이날 많은 신부처럼 등이 훤히 드러나는 유명 디자니어의 흰 드레스를 입었는데 공주의 훤히 드러난 등에는 수술 상처 자국이 선명하게 보였다. 사진기자들이 앞다퉈 촬영했다. 공주가 원했기 때문이다.

여왕의 두째 아들 앤드루 왕자(요크 공작)의 두째 딸인 유지는 16년 전 12살 때 척추가 심하게 휜 측만증을 고치기 위해 큰 수술을 했고 상처가 길다란 거머리처럼 등짝을 내달렸다. 여성으로 가리고 싶었을 법도 한데 유지니는 결혼식 전에 이 상처를 흰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사람들에게 공개할 뜻을 밝혔다.

그녀는 “심한 척추 만곡을 고치는 데 도와줬던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고 나처럼 척추측만 증상을 가진 사람들에게 힘을 불어넣어주기 위해” 자신의 상처를 공개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주는 “상처를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것”의 중요성을 말했다.

공주의 신랑은 32세의 유통업자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