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7년만에’ 아베, 25~27일 방중…시진핑과 무역 논의”
더보기

‘7년만에’ 아베, 25~27일 방중…시진핑과 무역 논의”

뉴스1입력 2018-10-12 17:14수정 2018-10-12 17: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외교부 “중일, 다자주의·자유무역 공동지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12일 발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가 25~27일 방중해 중일 평화우호조약 40주년을 기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아베 총리의 방중에 대해 “양국 간 관계를 증진하고 양자 협력을 올바른 방향으로 되돌릴 것”이라면서 “양국은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체제를 공동으로 지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 대변인은 1978년 10월23일 서명된 중일 평화우호조약 기념 행사에 아베 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미중 무역분쟁 등 무역 관련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와 시 주석은 그동안 여러 차례 국제 행사에서 만났다. 그러나 2011년 이래로 일본 총리는 중국을 공식 방문한 적이 없으며, 중국은 2010년 이후 한 번도 국가주석이 일본에 방문한 적이 없다.

두 나라의 관계는 2012년 동중국해에서 불거진 영유권 분쟁 이후 급속도로 냉각됐으며 현재까지 그 기류는 이어지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