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풍 지나가자 지진, 너무 무섭다” 일본 지진 실시간 SNS 반응 보니…
더보기

“태풍 지나가자 지진, 너무 무섭다” 일본 지진 실시간 SNS 반응 보니…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06 08:16수정 2018-09-06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홋카이도 규모 6.7 지진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홋카이도 도심. 사진=일본 NHK 캡처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를 통과한 데 이어 이번에는 홋카이도(北海道) 인근에서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8분께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남동쪽으로 66km 떨어진 아쓰마 정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어 이날 오전 3시 20분께 규모 5.3, 오전 6시 11분께 규모 5.4 등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2차례 더 발생했다. 이날 새벽 규모 2 이상의 지진은 총 20여 차례 발생했다.

이에 일본을 여행 중이던 한국인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태풍 지나갔다고 한시름 놓은 지 하루 만에 이번엔 지진. 새벽에 자다가 깨서 엄청 놀랐다. 처음 겪어본 지진인데, 생각보다 너무 무섭네ㅠㅠ 우리나라 남부지방에도 최근엔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데, 그들이 얼마나 공포에 두려움을 겪었을지 새삼 이해하게 됨. 그나저나 정전이랑 단수부터 얼른 복구됐으면 좋겠다ㅜㅜ(sunju_****)”, “어제 새벽엔 태풍, 오늘 새벽엔 지진. 새벽 내내 여진 오고 아침에 또 5.4 지진. 더 웃픈 건 재난문자 내용을 읽을 수 없다는 것. 제발 무사히 한국 가게 해주세요(seul.****)”, “내 휴가 참 재밌네. 정전되고 피난민이 따로 없음(khg****)”이라며 불안에 떨었다.

한 누리꾼은 “제발 여행 좀 하자. 태풍에 지진에 삿포로 미쳤나. 근데 다시 한 번 느끼지만 일본 대단한 듯. 지진재난경보 울리고 나서 지진이 발생한 것도 너무 신기함. 경보문자 때문에 눈 뜨고 2초 뒤에 지진 났음. 강도가 6이 넘는데 건물이 우리나라처럼 미친 듯이 안 흔들리고 웨이브 하듯이 부드럽게 흔들려서 엄청 놀랠 거 그냥 놀래고 첫 마디가 ‘와 내진설계 미쳤다’였음. 호텔에서는 지진과 동시에 엘리베이터 차단기 내려버리고 삿포로 시내 전체 정전되니까 호텔마다 바로 비상전력기 돌려서 호텔들만 불이 켜져 있다(_zzing****)”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서 부상자와 재산 피해 등이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기상청은 “지진 발생 후 1주일 사이에 같은 규모의 지진 발생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발생 후 2~3일 후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