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美 추가관세 부과 용인할 수 없어…맞대응할 것”
더보기

中 “美 추가관세 부과 용인할 수 없어…맞대응할 것”

뉴스1입력 2018-07-11 13:30수정 2018-07-11 14: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가·국민이익 위해 필요한 대응조치 마련할 것”
미국 추가 관세 부과와 관련해 11일 발표된 상무부 대변인 성명. (출처=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 News1
중국 정부는 11일 미국이 2000억달러(약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보복할 방침을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이 관세 부과 명단에 대한 수위를 높은 것은 전적으로 용인할 수 없는 행동”이라며 “우리는 이에 대해 엄숙하게 항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행동은 중국과 세계, 그리고 미국 스스로를 해치는 행동이다. 이런 불합리한 행동은 인심을 얻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상무부는 “중국은 미국 측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며 “핵심 국익과 국민의 기본적 이익을 지키기 위해 중국 정부는 항상 그렇듯 필요한 대응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자유무역과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무역 패권주의에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 사회의 협동을 촉구한다”며 “또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동과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추가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리청강(李成鋼) 상무부 부장 조리는 “최근 제시된 미국의 관세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와 세계화에 피해를 준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미관계를 위한 단 하나의 옳은 선택은 협력뿐”이라며 “국내 기업환경 개선과 다자간 무역체제 지지를 위한 중국의 결정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미 정부는 이달 6일 각종 부품·설비·자동차 등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25% 관세부과 조치를 발효하면서 중국이 보복관세를 매길 경우 추가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그러나 이 같은 경고에도 불구하고 중국 측 농산물·자동차 등 340억달러 상당의 미국산 제품에 관세를 물리기로 하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 6031개 품목(2000억달러 규모)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 계획을 내놨다.

미 정부의 이번 관세부과 조치는 앞으로 2개월 간의 검토과정을 거친 뒤 발효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