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동빈 회장, 글로벌 현장경영 속도…인니 유화부문 투자 본격화
더보기

신동빈 회장, 글로벌 현장경영 속도…인니 유화부문 투자 본격화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입력 2018-12-07 11:08수정 2018-12-07 1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동빈 롯데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사진)은 7일 인도네시아 자바 반텐주에서 열리는 대규모 유화단지 기공식에 참석한다.

신 회장은 지난 3일 출국해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을 방문했으며 6일에는 인도네시아로 넘어와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에서 해외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롯데는 그 동안 신 회장의 부재로 지연되었던 글로벌 사업에 대한 투자들이 이번 해외출장을 계기로 재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공식에는 인도네시아 아이르랑가 산업부 장관, 토마스 투자청장 등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들을 비롯해 롯데 화학BU 허수영 부회장,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신 회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인도네시아에 대한 투자를 적극 확대할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롯데와 인도네시아는 서로의 잠재력을 키워줄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롯데는 롯데케미칼타이탄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회사인 크라카타우 스틸로부터 약 47만 ㎡ 면적 부지사용권한을 매입했으며, 지난해 2월 토지 등기 이전을 완료했다. 롯데는 이번 기공식을 계기로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하고 이 곳에 납사 크래커와 하류부문 공장 등 대규모 유화단지를 건설해 2023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기본 설계를 마친 상태로 내년 중 건설사 및 대주단과 협상을 완료할 예정이다.

신규 유화단지가 완공되면 롯데 화학부문은 거대 시장을 선점하고 동남아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첨단소재 역시 이 지역의 ABS 생산업체 인수 및 신규 공장 투자를 검토하고 있어, 인도네시아는 롯데 화학부문 주요 해외 거점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jis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