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총, 송영중 부회장 직무정지… 후임논의 착수
더보기

경총, 송영중 부회장 직무정지… 후임논의 착수

이은택 기자 입력 2018-06-13 03:00수정 2018-06-13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송영중 상근부회장(사진)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를 내리고 후임 논의에 착수했다. 잇단 돌출발언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경총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경총 입장’을 내고 “더 이상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 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근 경제사회 각층의 우려와 관심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입장문을 낸 배경도 내놓았다. 송 부회장 사퇴설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강경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송 부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조치는 손경식 경총 회장이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총 관계자는 “입장문 문구와 표현은 모두 손 회장이 직접 지시한 것이다. 손 회장이 최근 사태에 굉장히 분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동부 관료 출신인 송 부회장은 4월 취임한 뒤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서 경총의 기존 입장과 배치되는 주장을 해 논란이 일었다.

경총은 이날 △모든 업무는 정관의 규정에 따라 회장이 지휘 관할한다는 점 △송 부회장의 주장은 경총 방침에 역행하고 발언과 행동이 도를 넘었다는 점 △경총 업무는 회장 지휘 아래 순조롭게 진행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주요기사
#경총#송영중 부회장#직무정지 조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