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해찬 “김경수 20일께 보석 신청…구속, 상상 못한 판결”
더보기

이해찬 “김경수 20일께 보석 신청…구속, 상상 못한 판결”

뉴시스입력 2019-02-18 16:29수정 2019-02-18 1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찾아 "김 지사, 도정표류 걱정…차질없이 뒷받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는 20일쯤 보석 신청을 하게 될 것”이라며 “정상적인 판단이라면 재판을 진행하더라도 도정에 공백이 없도록 해야 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창원의 경남경제인총연합회에서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대표단과 면담을 갖고 “당에서도 대책위원회를 꾸려 판결문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고, 변호인단을 강화해 항소심에 응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경남 창원에서 가진 이 대표는 “여기 오면서 마음이 참 무거웠다. 김 지사가 모처럼 도지사로 당선돼 1년도 채 업무를 보기 전에 갑자기 구속돼 저희도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아마 경남도민들도 똑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현직 도지사를 전격적으로 구속한다는 것은 거의 상상할 수 없는 판결 결과였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얼마 전 면회를 다녀온 분의 얘기를 들어보니까 역시 (김 지사가) 가장 걱정하는 게 도정의 표류였다”며 “남부내륙고속철도가 (경남의) 큰 숙원 사업이었는데 예타(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실시하게 된 만큼 가능한 빨리 착공이 되도록 당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또 “창원 지역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집산지”라며 “전반적으로 우리나라 제조업이 벌써 30~40년이 됐기 때문에 스마트팩토리 산업단지를 만드는 쪽으로 혁신해나가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아울러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 등을 언급하며 “김 지사가 구속되기 전에 여러 가지 구상도 하고, 정부와 협의도 많이 했었는데, 진도가 늦어질까 봐 걱정을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