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김태우, 수사로 가려질 것…신재민, 좁은 세계 일”
더보기

文대통령 “김태우, 수사로 가려질 것…신재민, 좁은 세계 일”

뉴시스입력 2019-01-10 11:48수정 2019-01-10 1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젠더 갈등 때문에 국정 지지도 남녀 격차 난다고 생각 안해”
“靑, 다 대통령의 비서들…친문 아닌 사람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을 폭로한 김태우 검찰 수사관에 대해 “자신이 한 혐의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청와대의 권한남용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도 “자기가 보는 좁은 세계 속의 일을 갖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의 행동들에 대한 평가를 듣고 싶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 후) 권력형 비리 등이 크게 발생하지 않았기에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소기의 목적을 잘 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모든 공직자는 자신의 권한을 남용할 수 없고 이를 부단히 단속해야 되는 것”이라며 “김 수사관의 감찰 행위가 직분의 범위를 벗어난 것이냐고 하는 것이 사회적 문제고 수사 대상이기에 가려지리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신재민 전 사무관과 관련해선 “젊은 공직자가 자신의 판단에 소신과 자부심을 갖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필요한 일”이라면서도 “신 전 사무관의 문제제기는 자기가 경험하고 본 좁은 세계 속의 일을 갖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 결정은 복잡한 과정 속에서 (결정을 하고) 권한은 장관에게 있다”며 “장관의 결정이 본인 판단과 달랐다(고 해도) 잘못된 것이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 전 사무관을 향해 “그 문제를 너무 비장하고 무거운 일로 생각하지 말고 다시는 주변과 국민을 걱정시키는 선택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국정지지도 조사 가운데 20대 남녀 지지율이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에는 “젊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는 사회가 되고 보다 잘 (젊은 층들과) 소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젠더 갈등이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그 갈등 때문에 (남녀의) 지지도가 격차가 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지난 8일 이뤄진 2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언론인 출신 2명이 포함된 것을 두고 언론의 독립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데 대해선 “현직 언론인이 청와대 오는 것을 비판한다면 달게 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다만 “지금 정부는 권언유착관계가 전혀 없다고 자부하고 있고 청와대를 보다 유능하게 할 수 있는 인재들을 모신 것”이라고 말했다.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임명을 두고 친문(親文) 색채가 더 강화됐다는 평가에 대해선 “조금 안타깝다”며 “청와대는 다 대통령의 비서들이기 때문에 친문이 아닌 사람이 없다”고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노 실장은) 강기정 정무수석과 마찬가지로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오로지 문재인정부의 성공만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혀 주셨다”고 강조했다.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지지부진하게 이뤄지는 것과 관련해선 “노사 간에 더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며 “그렇게 된다면 정부도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한민국이 선진국 기준으로 봤을 때 양성 불평등이 심한 사회인데 여성의 안전과 잠재력 발휘를 위해 어떤 구체적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라면서 “모든 성들이 평등하게 경제·사회 활동을 하고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