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수야당, 文대통령 조명래 임명 강행에 “국민 우롱” 반발
더보기

보수야당, 文대통령 조명래 임명 강행에 “국민 우롱” 반발

뉴스1입력 2018-11-09 20:18수정 2018-11-09 2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무시한 청와대의 오만”
조명래 환경부장관. 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보수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조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들을 열거한 후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이라는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조 후보자에게 문재인정부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에서 말하는 부동산 투기, 다운계약서 작성, 논문표절 등의 임명 불가사유가 넘치도록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조명래 후보자의 임명 강행을 강력 규탄하며 문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의 목소리에 진정으로 귀를 기울이는 것이 협치의 가장 기본임을 반드시 명심하라”고 촉구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오염된 후보자에게 환경부 장관 임명장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또 “청와대 나름의 인사원칙을 제시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어놓고, 이제와서 헌신짝처럼 버렸다”면서 “협치와 적폐청산을 위선으로 만들어버렸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장관 임명강행이 한두 번도 아니고 벌써 7번째”라면서 “박근혜정부를 능가하는 대단한 기록이고 국회를 무시한 청와대의 오만”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