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남기·김수현 발탁, 與 “적재적소” VS 野 “실패한 정책 강행 선전포고”
더보기

홍남기·김수현 발탁, 與 “적재적소” VS 野 “실패한 정책 강행 선전포고”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9 16:08수정 2018-11-09 16: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홍남기 내정자,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

청와대가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경질하고 경제부총리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하고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한 것을 두고 여야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연속성과 사회 통합이 필요한 현 시점에서 정책 실행능력이 우선시된 적재적소의 인사라고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 부총리와 정책실장 인선에 따른 국무조정실장과 청와대 사회수석 인사 역시 전문성과 실행력을 중시하는 선택이다"라며 "전체적으로 볼 때, 정책 리더십의 협업과 소통으로 국정 장악력을 제고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철학으로 제시된 포용적 성장 사회 실현을 위한 인적엔진을 새롭게 장착하는, 야심적인 선택이라 할 수 있다"라고 했다.

반면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소득주도성장론을 주도해 온 김수현 사회수석을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선전포고와 마찬가지"라며 "김수현 사회수석은 도시공학 전공자로서 경제전문가가 아니다. 오직 특정이념에 경도된 정책으로 나라경제의 위기요소를 더욱 키우게 될 것이다. 여권 내에서도 ‘김수현 비토론’이 터져 나오고 있다"라고 했다.

홍남기 후보자에 대해선 "병역면제 관련 의혹이 있고, 노무현 정부 때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을 맺어왔다. 코드인사로 임명된 인물이 소신껏 경제정책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국회 예산심의로 중요한 시기에 김동연 부총리를 경질한 것은 경제부총리도 없이 2019년도 예산에 대한 국회 심의를 받겠다는 것으로 국회 무시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도 청와대 인사 단행에 "납득할 수 없는 처사다"라고 논평을 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또 노무현 정부와 문 정부 두 정권에서 연이어 부동산 폭등을 초래한 김수현 수석을 정책실장으로 승진시켰다"라며 "경제분야 전문성이 없다며 여당에서조차 반대의견이 나온 김 수석의 정책실장 임명으로 시장경제에 밝은 인재가 임명되기를 바랐던 기대가 무너졌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청와대가 갑작스러운 경질을 강행한 것은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라는 김 부총리의 비판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경제 모르는 정책실장과 예스맨일 것이 뻔한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임명으로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는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