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경두 국방 ‘5·18 軍성폭력’ 공식 사과
더보기

정경두 국방 ‘5·18 軍성폭력’ 공식 사과

손효주기자 입력 2018-11-08 03:00수정 2018-11-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상규명委 출범하면 적극 협조”… 가해자 관련 자료 제출하기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정 장관은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 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성폭력을 자행한 사실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정 장관은 7일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발표하며 “민주화운동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무고한 여성분들께 말로 다할 수 없는 깊은 상처와 고통을 드린 점에 대해 정부와 군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군은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국방부는 앞으로 출범하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도 했다.

5·18민주화운동 중 계엄군이 저지른 성폭행에 대해 국방부 장관이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국방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원회가 참여해 6월 발족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5·18 당시 계엄군이 저지른 성폭력 사례 17건을 확인했다고 지난달 31일 발표했다. 5·18 당시 계엄군이 성폭행을 자행했다는 증언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이를 정부 차원에서 조사하고 공식 확인한 건 처음이었다. 성폭력 사례에는 10대 여고생, 시위와 무관한 주부 등이 피해자로 포함돼 있었다. 이 중 10대 여고생은 38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시달리며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할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는 대로 위원회 측에 가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각종 자료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공동조사단은 앞선 조사를 통해 가해자들이 속한 부대가 당시 광주에 투입됐던 7공수, 3공수, 11공수특전여단 등 3개 부대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결론 낸 바 있다. 또 일부 가해자 이름과 소속 부대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주요기사
#정경두#5·18민주화운동#성폭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