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음주운전’ 이용주 징계 첫 회의…“이르면 7일 결론낼 것”
더보기

‘음주운전’ 이용주 징계 첫 회의…“이르면 7일 결론낼 것”

뉴시스입력 2018-11-05 17:37수정 2018-11-05 17: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의 징계 수위가 이르면 7일 결정된다.

장철우 평화당 당기윤리심판원장은 5일 국회에서 진행된 이 의원 징계 수위를 논의하기 위한 당기윤리심판원 첫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7일 징계 수위가 결론 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장 원장은 “첫 회의에서 위원들이 참석해 어떻게 회의를 진행할 것인지에 대해 심도 있게 의논한 끝에 이용주 의원을 출석시켜 의견을 들어보고 최종적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것으로 의결했다”며 “두 번째 회의 날짜는 7일 오후 4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 원장은 ‘그날 결론이 나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의원의 제명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 단정해서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앞서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내용을 서면으로 당기윤리심판원 위원들에게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원장은 “서면을 통해 간단히 사실인정을 하는지 본인의 입장은 어떤지 등에 대해 물었고 그에 대한 답이 왔다”면서 “사실관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당에 누를 끼친 것에 죄송하다. 당이 어떠한 처벌을 하더라도 겸허히 수용하겠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위원들은 처벌 수위에 대해 논의는 하지 않았다. 장 원장은 “처벌 수위를 논의한 바 없다”며 “오늘은 절차와 이 의원 출석에 관해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어 최종적으로 정리하는데 시간이 걸렸다”고 했다.

이어 장 원장은 징계와 관련해 “가장 낮은 징계는 경고, 그다음 당직 정지, 당원권 정지, 제명 순이다”며 “의결은 다수결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장 원장은 회의에 진행하기에 앞서 취재진에게 “이르면 이번 주 내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과 직접 통화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필요할 것 같지 않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윤창호법’과 관련해 비난 여론이 징계 수위에 반영되느냐는 질문에 장 원장은 “사안이 중하다는 것, 여론이 어떻다는 것은 이미 인지하고 있다”며 “윤창호법 관련된 부분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 10월31일 오후 10시55분께 올림픽대로 동호대교에서 잠실 방향으로 가는 차량 중 음주가 의심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89%, 면허 정지 수준이다. 특히 이 의원은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윤창호법’ 발의에 참여한 적이 있어 논란이 됐다.

이 의원은 음주운전 이후 지난 1일 평화당에 원내수석부대표 사의를 표명했고 평화당은 2일 의원총회를 열어 사퇴서를 수리했다.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이 의원을 당기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도 했다. 아울러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도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