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13일 유럽순방…키워드는 ‘BTS·교황·아셈’
더보기

文대통령, 13일 유럽순방…키워드는 ‘BTS·교황·아셈’

뉴스1입력 2018-10-12 17:31수정 2018-10-12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3일부터 7박9일간 유럽 5개국 순방…‘김정은 메시지’ 전달
바티칸 미사·아셈정상회의 연설 통해 ‘한반도 평화’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부터 21일까지 7박9일간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서는 가운데 이번 순방의 키워드는 방탄소년단(BTS)과 프란치스코 교황, 또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아셈정상회의(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종전선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답방이라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실현하기 위해 순방지 연설마다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을 설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3일 프랑스를 시작으로 이탈리아와 바티칸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순으로 유럽 5개국을 방문하고 21일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文대통령, 프랑스서 BTS 공연 관람…만남 주목

문 대통령은 첫 방문국인 프랑스에서 13일부터 16일까지 머무르는데, 이중 14일 오후에 있는 ‘한·불 우정의 콘서트’ 일정이 눈에 띈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방탄소년단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방탄소년단이 한국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200 정상에 오르자 페이스북을 통해 축하글을 남긴 바 있다. 청와대는 지난 8일 국무회의에서 방탄소년단에게 대중문화예술 발전(한류 확산) 유공으로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한다고 결정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의 만남 또한 주목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13일 동포간담회, 15일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갖는다. 16일에는 파리시청에서 열리는 리셉션, 한·불 비즈니스 포럼 등의 일정이 예정돼 있다.

주요기사

◇文대통령-교황 예방해 ‘방북 초청’ 메시지 전달

문 대통령은 16일 이탈리아로 넘어가, 17일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진행한다. 또 이날(17일) 오후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한다. 미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과 관련해 연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기도 하다.

바티칸에서 백미로 꼽히는 일정은 역시 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간 만남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방문 초청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평양 남북정상회담 중 김 위원장에게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해 교황을 만나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교황이 평양을 방문한다면 “열렬히 환영한다”는 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만약 교황이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수용해 실제 방북하게 된다면, 이는 역대 교황 중 최초로 북한 땅을 밟는 교황이 된다. 청와대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될시, 북한이 정상국가로서 변화하려는 의지를 대외적으로 알리며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데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역할론도 국제적인 고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셈정상회의 참석…‘한반도 항구적 평화’ 강조

문 대통령은 18일 교황과의 만남 후, 이번 유럽순방의 계기가 된 아셈정상회의 참석차 벨기에로 이동한다. 문 대통령은 다음날인 19일 ‘글로벌 도전과제 해결을 위한 글로벌 동반자’라는 주제로 열리는 아셈정상회의 선도발언을 통해 Δ다자무역 질서에 대한 지지 Δ포용적 경제성장 Δ경제 디지털화에 대한 정부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어지는 업무 오찬 세션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정책과 노력에 대해 언급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이후 20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참석해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사회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뒤이어 덴마크 여왕과의 면담,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총리와의 한-덴마크 정상회담 등을 마친 후 귀국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