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감장에 벵갈 고양이 데려온 김진태…“퓨마 위해 고양이 학대” 비난 봇물
더보기

국감장에 벵갈 고양이 데려온 김진태…“퓨마 위해 고양이 학대” 비난 봇물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10 15:10수정 2018-10-10 1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정부세종청사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 벵갈 고양이가 등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지난 대전동물원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해 질의를 위해 고양이과 벵갈고양이를 가져왔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0일 ‘퓨마 사살 사건’에 대한 당국의 과잉 대응을 지적하기 위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오자 일각에서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왔다.

김 의원은 “9월18일 남북정상회담 때 사살된 퓨마와 비슷한 것을 가져오고 싶었는데 그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 안 가져왔다”며 “동물을 아무 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되지 않나. 한번 보시라고 저 작은 동물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지난달 대전 동물원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사건을 두고 당국의 과잉 대응을 지적하기 위해 비슷하게 생긴 동물을 데리고 나왔다는 주장이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사진을 보면, 김 의원은 벵갈 고양이 한 마리를 사방이 뚫린 철장 안에 넣어 데려왔다. 벵갈 고양이는 긴장한 듯 몸을 웅크린 모습이다.

10일 정부세종청사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 벵갈 고양이가 등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지난 대전동물원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해 질의를 위해 고양이과 벵갈고양이를 가져왔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그는 “남북정상회담 저녁에 대전 모 동물원에서 퓨마 한마리가 탈출했고 전광석화처럼 사살했다”며 “회담을 하는데 눈치도 없는 퓨마가 출몰해서 인터넷 실검 1위를 계속 장식했고 NSC(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소집됐다. 청와대 관계자와 화상회의가 연결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퓨마가 불과 3시간여 만에 사살되고 NSC 소집은 1시간 35분 만에 열렸다. 지난해 5월 북한에서 미사일 발사했을 때는 2시간33분 만에 열렸다”며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보다 훨씬 더 민첩하게 청와대가 움직였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퓨마는 크고 맹수 아니냐, 빨리 처리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하지만 퓨마는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거의 없다”며 “고양잇과 동물 중 가장 온순한 걸로 알려졌다. 사육사나 관람객을 살상하거나 하는 게 전혀 아니다. 열린 우리 밖으로 나간 것일 뿐이다. 마취총을 쏴도 안 죽으니까 사살을 했다. 불쌍하지 않느냐”고 했다.

주요기사

이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NSC 소집은 다시 확인하겠지만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제가 회의 멤버”라며 김 의원의 NSC 소집 의혹 제기를 부인했다. 이어 “처음 마취총을 쐈고 마취가 되지 않아 9시45분에 사살했다”며 “사살이 되지 않고 울타리를 넘어 국민을 위협했을 때 정부를 얼마나 비난했을까 우려됐다. 현장에서 사살은 정부와 협의해서 이뤄진 걸로 안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이 벵갈 고양이를 국감장에 데리고 오면서 이날 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벵갈 고양이’ 키워드가 오르내린 가운데, 일각에선 김 의원이 퓨마의 동물권을 지키겠다면서 또 다른 동물학대를 저질렀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관련 기사 댓글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그냥 말만으로 해도 될 일인데. 국감장, 그 사람 많은 곳에 벵갈 고양이를 우리에 집어넣어 가져오는 정신상태는 뭔지?(jan****)”, “죄 없는 동물을 왜 죽였느냐는 항의할 수는 있는데 죄 없는 동물이 국감장에서 무서워하는 거 안보이냐?(hsy9****)”, “고양이는 낯선 환경에 극도로 민감하고 스트레스 받아합니다. 굳이 퓨마 얘기 하는데 고양이를 데려가야 했나 싶습니다(back****)”, “잔뜩 겁먹어있는 고양이는 안 불쌍하냐. 저래놓고 자기가 하는 말에 설득력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나(nhhk****)” 등 김 의원의 행동을 비난하는 지적이 쏟아졌다.

또 “뇌 구조가 의심스럽다(kuly****)”, “동물을 그리 사랑하면 인형도 많고, 탈을 쓰고 나오던지. 이건 명백한 동물 학대다!(eyki****)”, “이러니까 개콘이 망하지(hosu****)”, “차라리 퓨마 분장을 하지 그랬어요. 퓨마 위한다고 고양이 학대하는 수준(9234****)”, “퓨마가 불쌍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고양이를 불쌍하게 만들어 괴롭히는 김진태(walking_his****)” 등의 의견도 나왔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