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병준 “北석탄 반입 의혹, 국가적 재앙될 수 있어”
더보기

김병준 “北석탄 반입 의혹, 국가적 재앙될 수 있어”

뉴스1입력 2018-08-08 10:05수정 2018-08-08 1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공기관·기업·정부·국민 전체와 관련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해 “국민 전체가 관련된 사항인데 아차하는 순간에 잘못하면 국가적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떻게 국가가 (북한과의 거래 등에 관한) 모니터링 시스템이 없을 수 있냐”며 이렇게 밝혔다.

김 위원장은 “며칠 전부터 북한산 석탄 문제 때문에 매우 걱정하고 있다”며 “잘못되면 공공기관, 기업들도 관련돼 있고 정부도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니 또 하나 걱정스러운 것이, 북한과의 거래라든가 이런 부분에 있어 국가적 차원의 모니터링 시스템이 없었던 것 같다”며 “이것이야말로 국가가 있어야 할 곳에 국가가 없고, 없어도 될 곳에 있는 대표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가 북한과의 관계를 모니터링해야 하는데 저도 정부 역할을 공부하고 참여한 사람으로서 굉장히 의아하고 당혹스럽다”며 “이쯤되면 정부가 책임있는 당국자를 통해 국민들에게 설명해줄 때가 됐는데 아직도 설명이 없어 큰 걱정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로 그간 중단됐던 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게 된 데 대해 “제가 듣기로 비대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끊어졌던 걸로 들었다”며 “당을 혁신하고 개혁하는 일에 있어 당에 소속된 모든 분들의 의견을 듣고 자주는 아니지만 수시로 정례적으로 말씀을 듣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당의 비대위원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해보려고 한다. 한편으로는 어렵고 힘든 일이지만 누가 해도 해야 하는 일이라 생각하고 당직자, 당원들과 열심히 호흡을 맞춰서 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