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국 “민정수석실, 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은 적 없다”
더보기

조국 “민정수석실, 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은 적 없다”

뉴스1입력 2018-07-13 08:00수정 2018-07-13 0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범죄정보와 군 인사 검증용 자료 등만 보고받아”
© News1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을 보고받았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는 이를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출입기자단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조국 민정수석의 말을 소개헀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조국 수석은 “민정수석실은 기무사가 국군기무사령부령에 따라 수집하는 방산비리, 테러, 간첩 등 범죄정보와 군 인사 검증용 자료 등을 보고받고 있다”면서도 “단,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보도가 되기 전까지 보고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 “기무사가 국방 장관에게 보고하는 내용은 시차를 두고 거의 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되고 있다”며 “이번에 논란이 된 기무사의 위수령·계엄 문건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따로 보고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기무사 조사단 설치 관련 대통령 특별지시 관련 발표를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 News1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독립수사단이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도록 했다.

이에 송 장관은 국방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번 사안에 대해 “장관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