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출구조사] 민주 10곳, 한국 1곳, 보합 1곳 예측 1위…재보선
더보기

[출구조사] 민주 10곳, 한국 1곳, 보합 1곳 예측 1위…재보선

뉴스1입력 2018-06-13 18:32수정 2018-06-13 1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북 제천·단양 12곳 중 유일하게 경합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에서 시민들이 개표방송을 바라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미니총선’급으로 불리는 6·13재보궐선거에 대한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12곳 중 10곳에서 1위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의 예상 승리지역은 단 1곳에 그쳤다.

격전지로 분류됐던 서울 송파을과 노원병 모두 민주당 후보가 1위로 예측됐다.

충북 제천·단양 지역은 12곳 중 유일하게 접전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원내1당을 유지해 후반기 국회 원구성에 있어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여당인 민주당(118석)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113석)간 의석수가 5석 차이에 불과했으나 출구조사가 현실로 이어질 경우 민주당은 129곳, 자유한국당은 114석으로 의석수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와 동시에 진행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지역은 Δ서울 송파을 Δ서울 노원병 Δ인천 남동구갑 Δ충남 천안갑 Δ충북 제천·단양 Δ충남 천안병 Δ부산 해운대을 Δ울산 북구 Δ광주 서구갑 Δ전남 영암·무안 ·신안 Δ경남 김해을 Δ경북 김천 등 총 12곳이다.


방송3사 공동조사에 따르면 서울 노원병 지역은 민주당 김성환 후보가, 송파을 지역은 최재성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못한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에 후보를 냈으며 이 중 10곳 이상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유일하게 경북 김천에 출마한 송언석 후보가 1위로 예측됐다.

충북 제천·단양 지역은 이후삼 민주당 후보(47.6%)와 엄태영 한국당 후보(45.7%)가 경합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당초 경북 김천과 충북 제천·단양 등 한국당이 가지고 있던 4곳의 유지와 함께 울산 북구, 김해을 지역을 포함해 6곳 승리를 목표로 세운 바 있다.

이번 재보궐선 선거 당선자는 이날 밤 11시쯤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합지역인 충북 제천·단양의 경우 새벽이 되어서야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