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발목 잡는 과거·그릇된 편견·관행…모든 것 이겨내고 이자리까지 왔다”
더보기

김정은 “발목 잡는 과거·그릇된 편견·관행…모든 것 이겨내고 이자리까지 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12 10:41수정 2018-06-12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이하 한국시각) 역사적인 북미정상 회담을 시작했다.

이날 오전 10시 4분경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악수로 첫 인사를 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환담 장소로 이동해 비공개 단독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주고 받았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회담이 아주 잘 될 거라고 믿습니다. 만나게 되어서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온 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양 정상은 굳건한 악수로 성공적인 회담을 다짐 했다.

북미 양국 정상이 한 테이블에 마주 앉는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에 이어 양측 실무자들이 배석하는 확대정상회담, 실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주요기사

45분 간 진행 될 단독 회담 후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이어질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한다.

북한 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격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북한 외교 전반을 총괄하는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또는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